정치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
2024년 총선 D-day 68, 포천·가평 선거구 현행 유지로 가닥
기사입력: 2024/02/02 [10: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이미지

 

전국적으로 선거구 획정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기존 포천·가평이 포천·가평·연천으로 기존 동두천·연천이 동두천·연천·양주 갑을로 획정안이 국회에 제출 된 바 있으나 서울, 전북, 부천 등 여야 각자 강세를 보이는 지역구 사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2일 예정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취소 한 상태이다.

 

당초 선거구 획정안 대로 포천·가평·연천이 한 지역구로 묶일 경우 세 곳의 면적이 서울시 4배에 달하게 되며 경기도 의석수 한 곳이 서울 국회의원이 5백명인 것을 감안하면 1:200으로 경기도 국회의원 한 명이 2백 명과 같은 면적을 차지하게 된다.

 

생활권을 고려하지 않은 인구수 선거구획정의 문제점은 예산에 있어서도 교통 인프라등 SOC 사업이 뒤처진 농촌의 경우 3지역의 예산을 모두 확보해야 하는 반면 복지예산 까지 챙기기에는 역부족으로 기 교통이 발달한 도심권은 시민 위한 복지예산 확보가 용이 한 편이다.

 

동두천과 연천은 같은 경원선 라인으로 생활권이 밀접하게 연결 되어 있어 당초 계획 안 대로 연천과 동두천을 구분 지으면 예산 편성에도 무리가 될 수 있어 국민의 힘 3선을 도전하는 김성원 국회의원이 그간 공들여온 지역구 연천을 포기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거대 양당의 의석수 쟁탈에 있어 포천·가평은 현행을 유지하는 것을 가닥을 잡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국민의 힘 중앙당관계자는 생활권이 아닌 인구수로 선거구획정을 하기 때문에 면적이 넓고 인구가 적은 도농 복합지역은 의원 1명이 서울 국회의원 200명에 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며 강원도의 경우 철원, 화전, 양구, 인제, 속초, 고성을 오가며 예산을 확보하고 민생을 살피고 있다.”고 한탄했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0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