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 기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문
기고문
<디자인사이트 권대표 기고문> 새로운 선장 황의출과 함께하는 포천예총
기사입력: 2023/03/30 [11: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뉴스

"변화와 혁신 필요한 시기 운전대 잡게 된 새로운 리더에게 응원을 보내며 동시에 기대를 가져본다"

 

1972년 6월 8일, AP 보도 기자인 닉 우트는 베트남 트랑 방 마을 인근에서 벌어진 전투를 취재 중이었다. 여기저기에서 쉴 새 없이 들려오는 로켓포와 박격포 소리로 이미 대기는 가득 찼으며, 동시에 화약 냄새로 매캐했다. 어디로 시선을 돌리든 지옥이 아닐 수 없었다. 그때, 불길로 초토화된 마을 안에서 벌거벗은 소녀가 닉 우트 쪽으로 도망쳐 나왔다.

 

“너무 뜨겁다.”

 

그 한마디는 고통에 찬 소녀가 말할 수 있는 전부였다. 닉 우트는 즉시 들고 있던 카메라를 내려놓고는 생수통을 소녀에게 부어가며 온몸에 붙은 불을 끄기 시작했다.

 

그렇게 탄생한 사진 한 장은 영국을 비롯한 일본과 프랑스 등 세계 각지로 퍼져나갔다. 곧, 닉 우트의 사진은 베트남 전쟁에 대한 반대 운동과 더불어 평화운동의 상징이 되었다. 전쟁의 참상을 알리며 동시에 전쟁을 반대하기 위해 사진이 공개 된 지 1년 후인 1973년 1월. 베트남 전쟁은 막을 내렸다. 1955년부터 시작되어 너무나도 오래 지속되어 온 악몽이, 프랑스 파리에서 평화 협정을 체결하며 끝이 나게 된 것이다.

 

사진 한장의 힘이 이토록 크다는 것을,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필자가 수많은 문화 중에서도 사진 문화를 꼽아 예를 든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새로 취임한 황의출 회장은 평소 사진작가로서의 전문성을 가져 왔다. 그뿐인가. 그가 기업가로 혁신해 오는 모습을 줄곧 지켜보기도 했었다. 한 장의 사진이 세계를 변화시켰다. 예총 회장으로 취임한 황의출 회장도 포천의 문화예술을 새롭게 변화시킬 마중물 역할을 해 줄 수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온고지신(溫故知新)이라 하였다. 옛것을 익히고, 동시에 그것을 통하여 새것을 알아가는 것이다. 문화만큼 온고지신의 정신이 중요한 분야가 없다. 새로운 생각을 가진 인물의 등장과 함께 문화는 발전을 이룬다. 필자는 오랜 시간 동안 포천예총에 후원을 해 왔다. 하지만 포천만의 유일한 문화를 만들지 못함이 늘 아쉬운 부분이었다.

 

포천예총안의 문화예술인들이 문화적으로 새로워지기 위해서는 혁신이 필요하다. 새로운 아이디어와 인물이 필요하며,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이제까지 예산대로만 움직였던 보여주기식 문화예술행사 그리고 예술을 지역색과 인맥거래는 당연히 지양되어야 한다. 이뿐이겠는가. 온고지신의 진정한 의미는 화합에 있다. 옛것과 새로운 것의 조화인 것이다. 그러므로 예술인들끼리 서로 위해주며 활동해야 진정한 포천 문화의 꽃이 피어날 것이다.

 

이제 세상은 4차산업혁명의 시기를 걷고 있다.

 

세상은인문문화예술에서4차산업혁명의 답을 찾고 있다.

 

바야흐로 문화예술적으로중요한 시기가 온 것이다. 문화예술의 발전은 교육 행정과 기업의식의 성장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문화는 곧 삶이기 때문이다. 문화예술이 변화하면 수 많은 사람들의 삶까지 번성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곳까지 영향력을 미치는 문화의 힘. 우리는 이것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

 

이제 새로운 리더와 함께 할 포천예총이다. 포천예총은 온고지신의 정신을 기억하며 사명감을 가지고 문화적 혁신을 이끌어 가야 한다. 시간이 흘러서 성장하고 새로워질 포천예총의 미래가 기대된다. 성장한 후에는 우리 포천에게 작지만 큰 감동을 선사하기를 기원해 본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좋은글 감사합니다 mami 23/03/30 [22:17]
기대를 크게해봅니다. 저도 변화를 갈망합니다. 수정 삭제
포천사랑 우화한여성 23/03/31 [11:22]
누군가의 희생으로 포천을 지키고 가꾸었다면 이제는 포천시민 전체가 포천을 이해하고 가꾸고 사랑할때이다 내로남불보다는 다같이 협동하는 포천이기를 서로 노력하기를 바래봅니다 저또한 협조하려고 노력합니다 수정 삭제
포천 예총 DELLA 23/03/31 [11:39]
포천 예술을 이끌어 가시는 분들 떡분에 공회전이 아닌 진정한 온고지신 정신으로 발전하게 될것을 기대합니다 훌륭한 글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창의적인 대표^^ 인생설계 23/03/31 [11:45]
항상 창의적이신 대표님 훌륭한 글 잘 읽었습니다 ~~화이팅 입니다~^^ 수정 삭제
기대가 됩니다. 포천의봄 23/03/31 [13:02]
온고지신의 의미를 새기며 새로운 리더의 변화와 혁신을 기대합니다 !! 수정 삭제
참신 한 아이디어로 포천의 발전이 되기를 장미의집 23/04/06 [17:53]
닉우트 의 사진 한장이 변화를 가져오듯 황의출 회장 님과 포천도 새로운 문화예술과 참신 한 아이디어로 포천의 발전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그리고응원 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6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