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내촌면 마명리 교량사업 중단위기
포천시 무관심 행정, 무너지는 지역경제
“경기도는 서운교 교량 설치 약속을 지켜야 한다”주민민원
기사입력: 2022/01/12 [17:3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서운동산이 2006년 포천시 공공용지 협의취득  당시 제공받은 서운교 협의도면(안)

 

▲     © 포천뉴스

 

관광도시 포천이라는 슬로건이 무색하게 53년 된 관광지 서운동산이 서운보 폐쇄로 운영을 중단 할 위기에 처했음에도 포천시는 마명리 교량건설사업이 경기도 주관 사업 이라며 수수방관하고 있어 인근 주민들이 단체 민원에 나섰다.

 

내촌 마명리에 위치한 서운동산은 1969년 토지매입을 시작으로 1987년 서운동산으로 1992년 대한민국 최초 관광농원으로 지정 되며 53년간 대한민국 관광명소로 테마공원, 미로정원, 스마트 팜, 체험 동물원 등 어린이들이 마음껏 동물과 벗하며 자연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 정평이 나 있는 관광 명소이다.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체험 객이 줄고 있으나 포천의 관광명소를 운영한다는 자부심으로 운영하고 있는 중 서운동산을 출입 할 수 있는 서운보를 폐쇄 하겠다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행정에 서운동산과 서운보를 이용해 인근 토지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주민들이 경기도와 포천시에 진정을 넣었다.

 

경기도는 지난 200611월 서운동산 소유 토지 1,874평을 왕숙천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왕숙천에 가칭 서운교를 설치한다며 4개의 필지를 공공용지 협의 취득 한 바 있다.

 

그러나 포천시의 안일한 행정으로 지난 2013년 수립된 왕숙천 하천기본계획에 교량설치 계획이 빠졌으며 이에 경기도는 이제와서 반영할 수 없다는 입장이며 포천시도 경기도 사업이라 대책이 없다는 입장이다.

 

경기도는 서운보를 폐쇄하고 4.0~4.7m의 제방도로 설치, 서운보 폐쇄시 유일한 교량인 마명 1교로부터 일방통행구간 1.2km내에 차량 교행이 가능한 일명 포켓구간 7곳을 만들어 이용하게 하겠다는 계획이며 하물여 교통흐름이 가장 많을 것으로 보이는 서운동산 정문에서 후문까지 폭원 5m, 300m 거리에는 교행구간 조차 전무한 상태이다.

 

교통분석전문기관에 따르면 서운보 폐쇄로 도로기능을 상실 할 경우 주말 내진로 1번길의 피크타임 교통량이 20215월 주말 기준 시간당 57대에서 159대로 크게 증가했으며 교통량 시뮬레이션 분석결과 주말, 휴일 내진로 1번길과 부마로에는 교통 혼잡과 체증이 발생 될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밝혔다.

 

마명2리 주민 62명과 서운동산 관광객 1,380명은 2006년 추진 하였던 교량설치를 간절히 희망 한다며 진정서를 제출했다.

 

한편 서운동산 입장객의 비중은 성수기, 비수기 상관없이 연평균 79.7%이나 주말 연평균 입장객은 약 460명에 달하고 있으며 성수기 주말 입장객은 약 620명에서 1,200명에 달하고 있어 서운보 폐쇄 시 관광객 및 인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직 공무원 L씨는 경기도가 교량 설치 약속으로 공공용지를 취득했으며 마땅히 약속을 지켜 시민의 재산권을 보호 해 주어야 한다 며 포천시도 경기도 사업이라고 서로 책임을 회피하면 시민은 행정을 어떻게 믿겠느냐.”고 분개했다.

 

이어 교량을 설치하면 안 된다는 법도 없으면서 설계는 변경될 수 있는 부분인데 무조건 설계에 없다고 교량설치 위한 공공용지 취득 후 나 몰라라 하며 국민 관광 명소를 폐쇄 하려고 있다.”고 한탄했다.

 

전 선출직 의원은 경기도 주관 사업은 도의원들이 경기도 담당부서와 충분히 소통 하여 반영 할 수 있는 부분이며 이미 관광명소로 53년간 공공의 목적에 의해 가치가 있는 포천관광 명소인데 설계에 반영이 안 되었다고 교량설치를 하지 않고 유일한 통행로인 서운보 폐쇄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도의원들의 무능함을 보여 주는 것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설계라는 것은 설계변경도 가능 한 것인데 시와 도의원 들이 제대로 역할을 하지 않고 있어 시민이 개고생하고 있다.”고 한탄했다. 고정숙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각자 할일들 자랑질 22/01/14 [17:41] 수정 삭제
  시민들에 의해 선출되신 의원님들 자기 자랑만 하지 말고 이렇게 시민들이 원하는게 뭔지를 확인하고 이를 해결해 줄려는 마음이 있어야 겠다 의정활동 잘했다고 상 받아서 자랑질 그만 하시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