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L조합장 성추행 혐의 부인하다 3배 벌금형 망신살
검찰약식기소에 혐의 부인 정식재판서 괘씸죄
기사입력: 2020/10/16 [08: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어룡동에 위치한 K농협 L 조합장이 직원 성추행 혐의로 검찰 약식기소에 정식재판을 청구 했으나 153배에 달하는 천만 원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검찰은 L씨에게 지난해 5월 회식 후 노래방에서 직원을 성추행 한 혐의로 300만원에 약식 기소 했지만 L씨는 혐의를 부인하며 정식재판을 받아 왔다.

 

의정부지법 형사11단독 남민영 판사는 피고인의 죄질이 좋지 않으며 반성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벌금을 증액했다고 밝혔다.

 

L조합장은 벌금 1천만원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 복지 시설 등 3년간 취업제한 명령도 함께 받았다.

 

L조합장의 농협조합장직 유지에 대해 선거법 위반으로 100만 원 이상 벌금형이면 직이 상실되지만 L씨는 선거법이 아닌 형사법이라서 금고나 집행유예 이상이 나와야 직이 상실되므로 조합장 직은 유지 될 전망이다.

 

이에 조합원 B씨는 선거법 위반이면 당선 욕심에 실수 했을 것이라고 이해 하지만 직원 성추행으로 약식기소 되었다가 3배에 달하는 벌금형을 받은 조합장은 도덕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조합은 6년을 신뢰로 키워 소비자에게 상품을 판매하는 특수 작물 농협인데 직원 성추행 조합장을 어떻게 믿고 같이 가겠느냐며 한탄했다. 고정숙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