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 오피니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문
오피니언
<고정숙칼럼>
업무 지속성 절실한 포천시 행정
기사입력: 2020/08/02 [14: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포천시 행정에 있어 외부 투자자들과 민원인들로부터 가장 많이 듣는 불편사항은 업무 연속성이 떨어진다는 것과 외부투자자들을 상대할 전문 인력이 전무하다는 지적이다.

 

송상국 시의원도 행정사무감사 시 포천시 행정이 업무의 지속성이 없어 감사 지적사항이 개선되지 않고 해마다 되풀이 되고 있으며 육아휴직 등으로 공석이 많아 민원해결에 애로사항이 많다는 지적을 했다.

 

민원 해결을 위해 포천시 담당부서의 담당자를 찾아가면 부서 이동으로 업무숙지가 안되거나 육아 휴직으로 공석이거나 교육, 휴가 또는 회의중을 이유로 민원인들이 시청을 수차례 방문하고 다행히 담당자를 만나면 민원을 해결 할 수 있는 법이 없다는 허탈한 답변에 지금껏 쏟아 부은 시간과 돈에 가슴을 치며 발길을 돌린다.

 

포천은 넓은 면적과 민자 고속도로 개통으로 접근성이 뛰어나 외부투자자들의 좋은 투자처이기도 하다. 포천 관광지로 유명한 신북면에 위치한 허브아일랜드와 어메이징파크, 산정호수의 평강랜드 모두 외부인이 포천에 들어와 10여년을 넘게 투자하며 창업자들의 땀이 포천의 명소로 만들어 낸 곳이다.

 

자신들의 사업과 이익을 위해 투자하고 사업을 한 것이니 포천시가 사업체를 위해 도로개설 등 편의를 봐 주면 안 된다고 한다. 일예로 수년 전 포천 허브아일랜드 인접도로 포장에 있어 특혜라며 반대하던 시의원이 있었다.

 

특혜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누군가에게 특별히 혜택을 주는 비리로 지역 발전을 위해 시가 해야 할 행정과 구분 되어야 한다. 특혜로 오해를 받을 지언 정 기업편의 행정을 펼쳐야 하는지가 업무 능력이며 포천시 발전의 초석이다.

 

이런 경우 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는 도로개설에 특혜 오해를 받을 수 있다는 담당공무원의 지적에 특혜라도 시발전을 위한 사업이면 사업을 진행하라 며 진행하되 담당 공무원은 절대 개인적인 식사대접도 받지 말라고 경기도 전 국장이 사석에서 해준 이야기가 생각난다.

 

시장은 좋은 소리만 들을 수 없다. 또한 시장은 모든 일을 혼자 할 수가 없다. 포천인구는 서울 도봉구 인구 절반도 되지 않는 15만 으로 도봉구의 수십 배에 달하는 면적을 포천시 공무원 천여명이 특혜와 민원을 구분하여 책임행정을 수행하게 일하는 공무원을 만드는 것이 시장의 역할이기도 하다.

 

시장 혼자만이 업무능력이 뛰어나 모든 걸 결정 한다면 모든 민원을 시장이 다 해결해야 한다. 승진한 공무원들은 어느 부서를 가나 업무파악이 빠르고 업무숙지에 있어 본연의 역할을 충분히 소화 할 수 있다. 그래서 고위직 공무원인 것이다. 책임행정을 할 수 있기에 승진 시킨 것 아닌가

 

명장 밑에 약졸 없다는 말처럼 명장은 자신과 같은 명장을 키워야 전투에 승리한다. 포천은 많은 난제와 호재를 동시에 가지고 있는 시점이다. 시장의 눈치를 보고 결재를 맡는 공무원이 아닌 책임행정을 할 수 있는 공무원을 만들면 특혜와 포천발전을 구분 하여 시 발전에 이바지 할 것이다.

 

투자자들이 포천에 와서 사업을 하려고 하면 누구를 만나는가. 포천을 발전시킨다는 포천시 홍보성 보도자료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그 발전의 중심에 선 사람은 누구인가. 그 중심에 선 사람은 특정인이 아닌 책임행정을 펼칠 공무원이어야 한다.

 

포천발전은 시장과 누군가의 머리로만 이루어지는 게 아니라 업무의 지속성과 투자자를 유치하여 현실적인 그림을 그릴 능력을 가진 공무원이 함께해야 한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사에 까지 개입을.... 역쉬 20/08/03 [14:04] 수정 삭제
  현실적인 그림을 잘그려서 이모양?
업무숙지가 안되어 있다하고는 승진한 공무원은 업무파악이 빠르다? 누가그래 20/08/03 [14:16] 수정 삭제
  기레기란 나무위키에서는
기자+쓰레기 합성어로서 수준 낮은 기자들을 비하하는 신조어다. 가짜뉴스, 정치적으로 편향된 기사, 정치적인 선동과 날조, 검증이 되지 않은 자료를 사용한 기사 등 질 낮은 기사를 쓰는 기자들에게 주로 사용한다. 이에 대해서는 찌라시, 황색언론 문서 참조.

공익성에 부합하지 않는 가짜뉴스, 비방글을 쓰면서 돈을 버는 기자들의 행태를 비꼬는 용어이다.
시장이 알아서 할일을 이건아닌듯 20/08/04 [08:59] 수정 삭제
  왜 이런글을 연재하는지..참.. 무조건 반대인가요
승진시키고 싶은 사람이 도데체? 누굴? 20/08/04 [11:43] 수정 삭제
  누구예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