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휴가 중에도 빛난 진정한 ‘군인정신’
육군 1기갑여단 최고봉·우용희 중사, 물에 빠진 할아버지 생명 구해
기사입력: 2020/07/02 [13: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육군 1기갑여단 부사관들이 물에 빠진 노인의 생명을 구조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6월 21일 오랜만에 함께 휴양을 보내던 최고봉·우용희 중사 가족은 인근 계곡에서 다급하게 도움을 요청하는 소리를 들었다.

 

현장에 도착한 두 사람은 할아버지가 의식 없이 수면 위로 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지체할 겨를 없이 물속으로 뛰어들어 할아버지를 물 밖으로 구조했다.

 

당시 할아버지의 상태는 매우 위급했다. 의식과 호흡이 없었으며, 맥박이 뛰지 않았다. 기도를 확보하기 위해 환자의 입안을 보니, 혀가 말려 들어가 있었으며 목구멍 쪽으로 보철기가 끼어있었다. 두 부사관은 즉시 주변 사람들에게 119 신고를 당부하고 입안에 낀 보철기를 제거한 뒤 기도를 확보한 상태에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두 사람의 정성 덕분이었을까 심폐소생술 덕분에 할아버지의 코와 입에서 물이 나오며 점점 의식을 되찾았다. 이후 담요를 덮어주어 체온을 올려주고, 뒤이어 출동한 구급대원과 함께 환자를 들것에 실어 차량에 탑승시키며 끝까지 군인으로서 최선을 다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은 “할아버지의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두 사람의 용기와 신속한 응급조치 덕분에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고, 안전하게 병원으로 후송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두 부사관은 26일 철원소방서로부터 표창장과 함께 심폐소생술을 이용해 생명을 구한 이에게 주는 상인 하트 세이버 인증서와 배지를 수여받았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