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방
호국보훈의 달, 진군부대 병역명문가를 만나다!
3代가 장교로 국가를 위해 헌신한 진군부대 병역명문가
기사입력: 2020/06/26 [13: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육군 6군단에 6ㆍ25전쟁 참전용사인 할아버지, 특전사 장교로 복무했던 아버지, 특전사 장교인 형과 함께 장교로 근무하며, 대를 이어 나라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병역명문가의 자손이 있어 주변에 귀감이 되고 있다.

 

주인공은 경비연대 예하대대 교육장교로 근무 중인 안제마 중위이다. 안 중위의 할아버지 故 안창휘 翁은 1949년 해군 수병(14기)으로 입대하였고, 이듬해 1950년에 6ㆍ25전쟁이 발발하면서 인천상륙작전에서 美 해군 구축함 DD-728 Mansfield함(9구축함대)에 배속되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조국을 위해 헌신적으로 임무를 수행하였으며, 이후 부사관을 거쳐 1960년 해군 OCS를 34기로 임관한 후, 1966년 대위로 전역하기까지 장교로 복무하였다.


※ DD-728 Mansfield(9구축함대 소속 구축함)는 1950년 9월 13일 인천상륙작전간 월미도 점령전에서 상륙하는 강습 병력에 대한 지원사격 및 적의 해안포에 대한 포격전을 수행함.

 

아버지 안선형 氏는 ’89년에 학군 장교로 임관하여 ’91년까지 7공수여단과 5공수여단에서 특임대 정보작전장교로 근무하며, 당시 여단장이었던 서경석 장군으로부터 장교역량 평가 우수상을 받는 등 타의 모범이 되는 군 복무를 하였다.

 

형인 안요한 대위는 ’14년에 3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육군 장교로서 군 복무를 시작하여 현재 9공수여단 특전중대장으로서 복무 중이다. 동생인 안제마 중위는 지난 ’19년 3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육군 장교로 임관 후 6군단에 보직되어 현재 경비연대에서 대대 교육장교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들 형제는 학창시절부터 6ㆍ25전쟁 참전용사인 할아버지와 특전사 장교였던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국가 방위에 헌신하는 군 간부가 되겠다는 꿈을 지녀왔다고 밝혔다. 

 

안 중위는 “내가 누리고 있는 이 풍요로운 삶이 누군가의 헌신을 바탕으로 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할아버지와 아버지, 형과 나로 이어진 조국을 향한 사랑하는 마음을 원동력 삼아 국가에 헌신하는 삶을 계속해 나가고 싶다. 6ㆍ25전쟁 참전용사의 손자라는 사실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는 간부가 되겠다.”라며 군 복무 각오를 새롭게 했다.

 

한편, 대대장 구경영 중령은 대를 이어 나라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병영명문가의 자손인 안 중위가 본인의 각오대로 앞으로도 군 생활을 더욱 의미있고 보람되게 해나갈 수 있도록 잘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