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 오피니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문
오피니언
<고정숙 칼럼>
더불어 민주당 외침과 미래통합당 함성
기사입력: 2020/03/25 [15: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고정숙  포천뉴스  이사  

21대총선에 있어 더불어민주당은 이철휘, 최호열 단 두 후보만의 경선으로 일찌감치 이철휘 후보로 선수가 정해졌다.

 

이철휘 후보는 지난 20대 총선 당시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나섰다가 누구에게 맞았는지 모르고 죽었다며 경선 패배를 인정하고 포천을 등졌으나 2년 뒤 당적을 바꾸어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으로 화려한 복귀를 알리며 6.13 지방선거에서 시장과 시·도의원 모두를 당선시키는 쾌거를 이루었다.

 

포천을 위해서라면 ‘철새소리를 들어도 좋다‘ 라는 일념으로 4년 전 경선 참패라는 설욕을 딛고 여당의 당당한 포천·가평 국회의원 후보가 되었다.

 

4년 전 빨간 점퍼였으면 어떠리! 지금은 파란 점퍼면 어떠리! 색깔이 나의 고향사랑을 변하게 하지는 않는다고 항변하며 유권자들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아쉬운 점은 더불어민주당의 화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진보요 미래통합당은 보수라고 한다면 진보라 일컬어지던 예전의 정치인들 모습을 볼 수가 없다는 것이다.

 

포천이 진보의 불모지였어도 진보의 정치인이 있었으며 진보의 시민도 있었다. 선거캠프에 가면 피 터지는 경선 경쟁이 있었어도 승리의 힘을 모으기 위하여 경선 참패의 후보를 영입하여 화합을 다지는 등 후보의 리더쉽 발휘가 요해지는 것이다.

 

미래통합당은 6명의 후보자가 나왔으나 여론조사 당선가능성 1위를 달리던 박종희 후보가 컷오프 되면서 김영우 의원 보좌관 출신인 허청회, 도의원 출신 최춘식 두 후보가 경선하여 최춘식 후보가 경선 승리 월계관을 썼다.

 

박종희 후보 고뇌의 눈물을 누가 알아주겠는가. 박종희 후보에게 반 김영우 세력들은 무소속을 권유하는가 하면 차라리 투표를 안 할 지언즉 12년을 김영우와 함께 해온 사람은 절대 찍을 수 없다는 논리를 세웠다.

 

불출마를 선언한 국회의원 보좌관이 무슨 새로운 인물이냐는 것이다.

 

최춘식 후보의 경선 승리 소식을 접한 박종희 의원은 차라리 속이 후련하다는 답을 했다. 최춘식 후보라면 무소속을 접겠다는 뜻이다.

 

보수는 개인의 사욕을 버리고 결집을 잘 한다. 최춘식 후보가 경선에 승리하자 경선경쟁을 한 허청회 후보와 그를 지지하던 사람들, 고조흥 후보, 그리고 수적인 우세와 높은 지지도를 유지하던 박종희 후보와 지지자들. 모두 모여 전열을 가다듬었다. 현 정권을 심판하겠다고.

 

보수의 결집을 이끄는 최춘식 후보의 리더쉽인지 나라를 구하겠다는 충정인지 몰라도 여하튼 그들은 뭉쳤다.

 

이것이 보수의 힘이고 리더쉽일 것이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포천의 조선 김삿갓 20/03/25 [16:42] 수정 삭제
  황교안이가 이렇듯 헌신적인 열성당원을 왜 몰라 볼까 지역언론인 이라는 사람이 래통당 대변인노릇을 대놓고 하는 이 몰상식. 조중동은 포천뉴스에 비하면 새발에 피 정도 되려나 모르겠다.
고정숙 화이팅 김선달 20/03/25 [18:25] 수정 삭제
  보편적으로 객관적으로 보면 고정숙기자와 같은 글이 나오겠지요 난 오늘부터 고정숙 팬이다!
쓰디쓴 충고를 거부하는 민주 진보라? 20/03/25 [21:03] 수정 삭제
  더불어민주당! 이름값을 합시다. 최소한 최호열을 비롯한 호남인들 반성해야겠어요...모양새가 영~거시기하네 ㅠ 고기자님 말이 어디하나 틀린게 있어야지?. . .이걸보고 포천의 진보는 멀었다는 건가보네요 에휴~~
고기자님 말이정답 포천정론 20/03/25 [21:47] 수정 삭제
  뭘 탓 하나여 보수 진정으로 이번만은 진정한보수보여주고있다는말 맞네여 포천보수가 살아나네여
목적지에 닿지 않았습니다. 진보의 생명력 20/03/26 [01:36] 수정 삭제
  진달래는 피었고 봄은 왔지만 아직 목적지에 닿지는 않았습니다.포천과 가평의 범 진보세력이 하나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그리고 아직은 목적지에 이르지 않았습니다.이렇게 걱정해주시는 분들이 많은걸로 보아 다 잘 될것입니다.
리더쉽? 가평인 20/03/26 [02:16] 수정 삭제
  리더십으로
리더쉽이나 가평인 20/03/26 [06:24] 수정 삭제
  리더십이나 ㅋㅋㅋ 영어인대 뭐어떠순
포천은 이제 카라 20/03/28 [07:52] 수정 삭제
  포천은 이제 뭔가가 된다는 기미가 보인다고 자신있게 말가고 싶다 삼선이면 뭐 하냐 고향 어른게도 인사 조차 못하는 다시말하면 발전은 커녕 석탄발전소나 들여오고 저들의 이익이된다면 탈당도 불사하는 사기꾼들 그런정치꾼이 아닌 새로운 포천을 만들겠다는 야심찬 후보가 있다는것은 이제 우리고향은 봄을 맞이 하는 기대속에 새롭고 패기 넘치는 후보가 당선되야 한다는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