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
"보수 대통합으로 미래통합당 승리해야한다"
박종희·고조흥·허청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합류
기사입력: 2020/03/25 [14: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25일 박종희·고조흥 전 국회의원과 선거관계자들이 최춘식 선거 캠프를 방문하여 포천·가평 보수 대통합으로 4.15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최춘식 미래통합당 후보의 승리에 도움이 되기 위한 최춘식 선거캠프 합류를 선언했다.

 

이밖에도 박종희 선거캠프 이중효 전 시의장과 정종근 전 시의장, 김성남 도의원과 백영현 전 시장 후보 등이 최춘식 후보캠프를 방문하여 최춘식 후보 지지선언을 했다.

 

고조흥 전 국회의원은 “포천·가평은 보수지역이다. 보수 대통합으로 이번 4.15 선거는 현재 좌파들에 의하여 망가져 가고 있는 대한민국을 구하고 미래 통합당의 최춘식 후보를 당선 시켜 포천·가평의 보수의 맥을 이어나가는데 함께 참여하자”고 말했다.

 

박종희 전 국회의원은 “진짜 나라다운 나라, 다시 뛰는 포천·가평을 위해 국정을 엉망으로 만들고 코로나 사태에 국민을 죽음으로 몰아넣고도 반성하지 않는 문제인 정권을 심판하고 응징할 수 있도록 미래 통합당이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야하고 포천·가평에서도 최춘식 후보가 닥치고 승리를 하는 선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영현 전 시장 후보는 “포천·가평 보수 대통합을 하여  이번 4.15 선거에서 포천·가평의 모든 보수가 나서서 싸우고 이겨서 최춘식 후보 승리를 이루어 내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근 전 시의장은 “지금의 민주당 후보는 원래 보수였다가 보수의 집을 뛰쳐나가 민주당으로 갔다며 이번 4.15 선거에서는 집을 지켜온 보수 최춘식 후보가 당연히 승리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최춘식 선거 캠프에 합류를 선언한 박종희·고조흥·허청회 후보는 최춘식 선거캠프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제의받았고 정종근 전 시의장과 이종효 전시의장, 김성남 전 도의원, 백영현 전 시장 후보등은 공동선대위원장이 예상되며 27일 선관위에 후보자 등록 후 출정식에서 정식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포천뉴스 편집부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