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
“포천·가평은 우리가 지키겠습니다”
박종희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코로나19 방역봉사단’ 발족
기사입력: 2020/02/27 [15: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박종희 예비후보 선거캠프는 27일 코로나19 대처를 위해서 ‘포천·가평지키미’ 방역봉사단을 발족하고 본격적인 예방활동에 돌입했다.

 

박 후보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된 ‘포천·가평지키미’ 방역단은 관내 승강장, 버스정류장, 놀이터, 공공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하루 3시간씩 방역활동을 펼친다. 방역에 필요한 장비와 약제 등은 자원봉사자들이 자비로 자체 충당한다. 

 

박종희 예비후보는 “국내에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현 시점에서 시민들의 안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방역봉사단을 발족했다”며 “오늘부터 선거운동에 우선해 포천·가평지역 방역활동에 매진하면서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코로나19 사태는 무능한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와 안일함이 빚은 참사”라면서, 그럼에도 “자화자찬에 빠져 책임을 전가하고 자국민을 감염원으로 내몰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분노를 느낀다”고 비판했다.

 

박 후보는 또 “방역 전문가들의 경고를 무시하고 중국인 입국을 고집한 결과, ‘코리안’은 ‘코로나’로 조롱당하고, 한국인은 영문도 모른 채 격리되거나 추방당하는 수모를 겪고 있다”며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가 이런 것이냐”고 질타했다.

 

그럼에도 박 예비후보는 “하지만 지금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에 앞서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면서, “0.1%의 가능성도 용납 않는 철저한 대책 마련과 함께,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정치권과 민·관이 합심할 것”을 주문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7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전날보다 334명이 늘어난 1,595명이고, 포천 지역에서는 군부대에서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포천뉴스 편집부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