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국회의원 선거판 혼탁 언론보도 시민들 ‘짜증’
포천뉴스 여론조사 무단인용 한 왜곡보도 및 저작권침해
기사입력: 2020/02/24 [17: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포천·가평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일부 언론에서 포천뉴스가 의뢰한  여론조사 내용을 왜곡 보도,선거여론조사 결과 공표·보도 규정 선거법 위반과 함께 출판물 저작권침해로 과열혼탁을 조장하고 있다며 시민들이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선거법 선거여론조사결과공표, 보도는 누구든지 공표·보도된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하여 공표·보도할 때에는 조사의뢰자, 선거여론조사기관, 조사일시 등을 반드시 함께 공표·보도하여야 한다고 되어 있다.

 

최근 포천·가평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갑자기 나타난 가평지역의 000 언론사 기자는 각각의 후보자 선거 사무실을 방문과 전화로 선거관련 내용을 취재하며 사실무근의 내용을 보도하고 있다며 각후보자 선거관계자들은 주장했다. 특히 포천뉴스의 선거여론조사 기사를 인용보도하면서 왜곡하거나 선거법이 규정한 공표·보도 규정 위반 논란이 되고 있다.

 

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여론조사결과를 왜곡하여 공표 또는 보도한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 원 이상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선거법 기준으로 정하는 사항을 함께 공표·보도하지 않은 경우 3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한다.

 

가평군에 소재하는 000 언론사의 언론보도는 포천뉴스 기사를 인용보도하면서 정당지지율 등의 여론조사 수치를 포천뉴스가 의뢰하여 조사한 여론조사 내용과 왜곡하여 보도하고 심지어 여론조사 의뢰자인 포천뉴스를 삭제하고 보도하면서도 포천뉴스 보도사진 까지 불법 사용하는 언론사간 할 수 없는 저작권 침해를 하고 있다.

 

또한 24일 오전에는 “더불어 민주당 이철휘 예비후보 허위사실 유포 선거법 위반?”제목으로 기사가 보도되어 더불어 민주당 측의 항의가 있자 기사를 삭제한바 있어 특정 후보자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선거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보도 하거나 사실을 왜곡보도 또는 논평을 하는 행위는 “선거법에 의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선거법 위반이다.”고 민주당 관계자는 주장했다.

 

이어 “듣보잡(듣지도 보지도 못한 잡놈 이란 뜻) 가평의 언론이 갑자기 포천의 선거판에 나타나 각 후보자 선거 사무실에 방문하여 언론사라고 주장하며 기자를 사칭하고 포천 국회의원 선거판을 흑색선전이 난무하도록 과열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포천뉴스 편집부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