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
김영우 의원,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1인 시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오전 8시 30부터 진행중
기사입력: 2019/09/10 [09: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김영우 국회의원(자유한국당, 포천•가평)이 10일 오전 8시 30분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조국 사퇴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김영우 의원의 ‘조국 사퇴 1인 시위’는 지난 9월 2일에 이어 두 번째다.

 

다음은 김영우 의원 입장문. 조국은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 조국은 사법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사법부의 심판을 받아야 하는 범죄 피의자다.

 

조국은 부인 정경심 교수와 함께 자본시장법 위반, 공직자윤리법 위반, 증거인멸과 위증교사 의혹 등 각종 편법과 탈법, 위법 의혹으로 가득 차 있다. 자녀의 편법적인 인턴 활동 기록과 표창장 의혹, 논문 저자 등재 의혹까지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은 더 이상 공정과 정의, 사법개혁, 검찰개혁이라는 말을 입에 올리지 말기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을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것은 국민을 조롱하고 우롱하는 처사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해야한다. 특히 상처받은 학생들과 청년들에게 사죄해야 할 것이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