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포천시 양수발전소 유치 총력
1조원 사업비, 지역발전 기대
기사입력: 2019/05/17 [10: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포천시와 한국수력원자력(주)은 지난 16일 이동면 도리돌문화센터에서 이동면 주민을 대상으로 ‘포천 양수발전소 예비후보지 대상지역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주)은 포천시 이동면 도평리를 비롯하여 가평·양평·홍천·봉화·곡성·영동 등 7개 지역을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대상지로 선정했으며, 돌아오는 5월 말까지 공모를 시행하여 그 중 3곳을 최종 대상지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수력발전의 한 방식인 양수발전은 수요가 적은 시간대에 하부댐의 물을 상부댐으로 끌어올려 저장 후 수요가 높은 시간대에 상부댐의 물을 하부댐으로 낙하시켜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한수원 관계자는"양수발전은 다른 발전원보다 가동과 정비시간이 짧아 정전 발생 시 안정적 전력수급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장점이 있어 포천시에 유치 확정 시 지역경제 활성화,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 등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무엇보다도 양수발전소 유치선정에 결정적인 기준은 주민의 자율적인 유치의사임을 강조하며 포천시 지역발전을 위해 민군이 협력하여 좋은 결실을 이룰 수 있도록 의견을 모았다.

 

시 관계자는 “양수발전소 건설 확정시 약 11년 11개월 동안 약 1조원의 사업비 투입 및 약 650억 원의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비 지원되는 만큼 유치 확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빛과 그림자 양수기펌프 19/05/24 [16:07] 수정 삭제
  좋은거만 있을까? 이미 양수발전은 십수년전 경제성도 없고 환경문제만 제기 되는데 몇푼보조금에 침수지역 고향땅 잃고 후회 할일 없나 잘 알고 하세요. 농사꾼도 씨앗으로 밥은 해먹지 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