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 기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문
기고문
<기고문>
제1 야당의 양심은 어디에?
기사입력: 2019/05/17 [09: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승우(정의당 당원, 전 이재정 교육감후보 정책자문위원)

5월11일 대한민국에서 도심 한복판에서 믿을수 없는 광경이 일어났다. 대한민국 국회 원내 제1 야당의 원내대표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했다.

 

바로 달창이라는 단어를 시민들 앞에서 말한 것이다. 이 달창이라는 단어는 극우 사이트중 하나인 일베에서 비롯된 단어 인데 풀이 해보면 달빛창녀단 이라는 단어로 풀이가 된다.

 

쉽게 말해 여성 문재인지지자를 비하하는 여성혐오 단어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한 나라의 제1야당 원내대표가 이런 말을 했다는 것은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이 문제는 그녀가 비하해서 언급한 문재인 현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전혀 국민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음을 알려주는 반증이기도 하다. 또다른 의미로 보면 48%라는 과반에 이르는 국민을 저런 단어로 비하했다는 점이다.

 

즉 본인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만 정상국민이 되는 거고 나머지 사람들은 비정상 국민들로 만들어 버린 것이다.

 

본인들 입맛에 따라 국민들을 이분화시켜 버린 것은 실로 독재자의 출신 정당과 같은 발상이 아니지 싶다. 헌법에도 나와 있듯이 모든 국민들은 평등권을 보장받는다 라는 헌법의 기본 원칙마저 본인들 스스로 어긴 셈이다.

 

자유한국당이 요즘 따라 좌파 독재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한다. 그러나 이러한 점을 볼 때 본인들이 독재정치를 하는게 아닌가 생각해 봐라! 그보다 충격적인 점은 제1원내 야당의 대표가 본인이 사용하는 단어의 의미조차 모르고 사용했다는 점이 매우 충격적이다.

 

제1야당 원내대표가 과반에 가까운 국민에게 창녀라는 단어를 쓴 것은 심각한 문제다. 애초에 발언 하나하나에 뜻조차 조사하지 않고 극우 사이트에서 나온 혐오발언을 그대로 수용해서 썼다는 점은 결국 자유한국당이 국민을 대변하는 것이 아닌 극우 사이트 일간 베스트를 대변하는 것과 다름없기에 참으로 한심한 광경이 아닐 수가 없다.

 

한편으로 필자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여성주의 정체성이 궁금하다. 본인의 입으로 본인은 페미니스트(여성주의자)라고 자칭했으면서 창녀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이 우스꽝스럽다.

 

애초에 이 여성혐오 단어는 본인이 원하지 않음에도 생계로 인해 어쩔 수없이 그런 삶을 지속하는 분들을 모욕하는 단어가 아닌가? 결국 본인들 스스로 ‘우리는 기득권 정당이다’를 인정한 꼴 밖에 되지 않는다. 자유한국당이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이러한 언행에 대해 당차원에서 사죄를 해야 한다.

 

옛 속담에 이런 말이 있다. “말 한마디에 천냥 빚 갚는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당신들은 어떠 한가? 그 어떠한 말로도 행동으로도 당신들은 항상 사회적 약자들을 배척해 왔다.

 

그 어떠한 위로도 없이. 그러한 예로 세월호 유가족분들이 아직까지도 고통받고 있지 아니 한가? 그런데 이에 반성조차 하지 않고 혐오발언을 서슴지 않게 했다는 것은 당신들이 뼛속까지 적폐임을 반증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물어보겠다. 당신들은 대중의 정당인가? 기득권의 정당인가?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소설을 써라 정의라는이름으로 19/05/17 [10:45] 수정 삭제
  달창? 니말듣고 알았다. 넌 백과사전이냐 선동질에 능숙한 애들이 나라꼴을 벼랑으로 끌고 가고있다 이건 안보이지 충고하마 소설을 써라
직장이나구해 한심한 19/05/17 [12:32] 수정 삭제
  청년실업 걱정해야지 이친구야! 문정부의 청련실업문제는 어떻게 생각하나?
사회안전망을 만드는 나라가 옳다. 좋은바람 19/05/17 [13:07] 수정 삭제
  청년실업? 지난 10년간 부동산만 올려놓고 청년을 위해 한게 뭐가 있었냐? 중동으로 가라고? 그게 너희들의 대책이냐? 다른나라는 퇴직금이 없다. 사회안전망이 갖춰져있기 때문이다. 전세계의 불황가운데 우리나라만큼 선방하는 나라가 없다. 사회안전망을 만드는 정부의 정책이 옳다.
어차피 국창이자너 내비둬 19/05/17 [14:38] 수정 삭제
  말 나 국창인데 다 그리 보이는 거겠지 무학대사 말이네
청년이 희망이다. 포천시민 19/05/17 [14:54] 수정 삭제
  정의로운 청년입니다.
더 망해봐야지? 나는곰이다 19/05/17 [21:27] 수정 삭제
  이넘들 보고 쓸개빠진 넘으로 해야되겠지. 쓸개에 빨대 꼽혔는데 사탕 주니 헬렐레 나라돈 조건없이 퍼주는 넘이나 노력 안하고 헬조선 외치는 넘이나 똑같다고 봐야지 위에 우리나라만큼 선방하는 나라가 없다는넘아 이렇게 나라 곳간 비우면 나라 안망하는게 이상한거다 sk따라 베트남가자 어쩌다 2년만에 희망없는나라가 되었을까? 문재앙?
자신을 알아라 세월호 19/05/22 [08:09] 수정 삭제
  자기 자식이 죽어도 이런소리 할까? 나라가 왜 망하니 박근혜 이명박정권때보다 못한게 뭔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