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면동소식 > 읍면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읍면동소식
읍면동
관인면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성료
기사입력: 2019/04/12 [10:2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지난 10일 관인면 초과2리에서 2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100년 전 4월 10일 관인면 일대의 3·1만세운동 재현 및 기념식이 진행되었다.

 

관인면 문화재생연구위원과 지역주민들의 주도로 진행된 이날 행사와 ‘관인면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식’은 인근 중고등학생과 군부대 장병 외 강준모, 박혜옥 시의원, 관인면 직능단체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철휘 지역위원장 등의 내빈이 참석했다.

 

초과2리 박광복 이장을 중심으로 구성된 문화재생연구위원회는 지역의 3·1만세운동 역사를 발굴 연구해왔다. 그리고 100주년을 맞이해 재현행사를 주최했다.

 

1919년 4월 10일 초과2리 다랑고개에 600여명이 운집하여 태극기를 들고"대한독립만세"를 외쳤으며, 그 후 사정리 샛청마을과 초과2리 남창동으로 행진하였다.

 

당시 19세 기독교청년 박용길, 조아당 주도의 비폭력 저항 만세운동이었다. 당시 열사들은 현장에서 체포되어 1920년 각각 태형과 6개월 형을 받았으나 그 후 열사들의 행방을 알 수 없다.

 

조춘휘 관인면 문화재생연구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3.1절 100주년을 기념하는 이유는 단순히 비폭력으로 저항한 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함이 아니라 인류의 보편타당한 가치인 민주와 평화 그리고 민족자결 주위를 다시 한 번 되새기고 그 이념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청사진을 제시 하고자한다.”고 주장하고 “현재 일본은 인류역사상 가장 참혹한 여성인권유린과 강제징용을 부끄러워하거나 반성이 없다. 이에 우리가 극일해야 그들은 참회하고 부끄러워하고 사과할 것이다.” 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휘 지역위원장은 “우리가 오늘을 기념하는 것은 100년 전의 선조들이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걸고 만세운동을 했던 역사를 기억하는 장입니다. 앞으로 100년 후 우리의 후손들이 우리를 어떻게 평가할지를 가슴에 새기며 나라와 고장을 위해 최선의 살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지역의 독립운동을 발굴해내고 그 정신을 계승하려는 시민들의 노력에 감사하고, 진정한 독립정신 계승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또한 주민들의 숙원인 제대로 된 기념비 건립을 위해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은 만세 재현 행사에 참여하면서 지역에 대한 자부심을 느끼게 되었다고 밝혔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