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의회 > 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의회
시의회
무궁무진포천 슬로건 막을 내린다.
새로운 시작, 비상하는 포천으로 새 출발
기사입력: 2018/09/11 [11: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뉴스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포천시의 지리적 여건 및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평화시대 남북경협 거점도시 포천의 비젼으로 그동안 포천시가 사용해오던 무궁무진 포천 슬로건 사용을 중단키로 하여 무궁무진 포천은 막을 내리고 민선7기 박윤국 포천시장 체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10일 포천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송상국의원은 그동안 포천시 도시브랜드인 무궁무진 포천의 사용을 중지하는 이유와 계속사용하면 안 되는 사유를 질의하며 기존 설치된 무궁무진 포천 홍보물 제거와 수반된 예산의 규모에 대해 답변을 요청했다.

 

이어 새로운 도시브랜드를 구상하고 있는지와 있다면 새로운 BI 홍보 및 설치에 대한 예산은 얼마나 예정하고 있는지와 기존 인쇄물등 상당한 물품들이 폐기 처분되어 많은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고 생각되는데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박창화 부시장은 답변에서 "도시브랜드는 특정도시가 그 지역만이 가지고 있는 자연환경, 역사적인 특징, 문화적인 매력, 행정 서비스등 다른 도시와 확연히 구별하기 위해 사용하는 도시의 구호, 상징물, 디자인 혹은 이들의 결합체" 라고 설명 했다.

 

이어 "우리시의 도시브랜드인 무궁무진 포천은 2005년 포천시 정책위원회에서 도시브랜드 제정에 관한 사항이 우수토론과제로 선정되었고, 이에 따른 연구 용역 결과 무궁무진 포천을 도시브랜드로 정하여 2010년 4월7일부터 사용하였으며 그 의미는 내일이 더 기대되는 도시-포천의 무한한 가능성을 표현한 것이다." 고 답변 했다.

 

또한 박창화 부시장은 "이에 대해 일부시민들은 긍정적인 의견을 갖고 있는 반면 일부시민들은 도시의 방향성 없이 애매하게 발전가능성만을 강조한다는 부정적 견해가 공존하는 가운데 도시브랜드가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도시의 상황을 지속적으로 적절하게 대변하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가에 회의적인 견해도 있다." 고 말했다.

 

따라서 "다양한 의견이 공존하는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우리시의 무한한 가능성만 지나치게 강조하기 보다는 정부의 국정운영 방향과 우리시의 지리적 여건 및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평화시대 남북경협 거점도시 포천을 우리시의 비젼으로 새로운 시작, 비상하는 포천을 슬로건으로 사용 한다." 고 밝혔다.

 

한편 포천시 새로운 도시브랜드와 슬로건은 지난7월 초 민선 7기 박윤국 시장 출범 포천시장 인수위원회가 제시한(포천뉴스7월27일자 보도) 새로운 시작, 비상하는 포천 슬로건이 그대로 사용되게 된 것이다.  유정연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웃교^^ 경협거점도시? 18/09/11 [14:44] 수정 삭제
  누가 포천을 경협의 거점이라 하는데? 거점의 뜻은 알기나 하면서 사용을 하나? 그건그렇고 그래서 철거비용이 얼마드가고 새로운 슬로건 경비는 얼마나 드는건데 기자야? 허긴 취임도 하기전에 무궁무진 먼져 철거들 했지 우리 공복님들께서... 시장영감 1호업무지시 였다지?,?
포천은 남북경협도시로서 김경협 18/09/11 [15:11] 수정 삭제
  지리적 위치가 애매하다. 김포나 파주 고양 연천 철원이 좋을듯 하다.
포천이 앞서나가길 바라며 포청천 18/09/11 [18:35] 수정 삭제
  10년포천을 망친서시장의 구호를 그냥 써야하나 100억이들어도 디 뜯어고쳐야한다
다아~~됐고! 상수도단수 18/09/12 [08:43] 수정 삭제
  C8 출근시간 단수나 되지않게 해라 ! 시장바뀌고 벌써 몇번째냐? 서시장, 김시장땐 이정돈 아니었다. 기자는 이런거 한번 취재해봐라.
무궁무진 포천 슬로건이 참 좋았는데 안타깝다/시민들 의견은 들어봤는지 포천사랑 18/09/18 [00:46] 수정 삭제
  포천시장이 바뀌어야 한다
그래서 바꾸었더니 포천시민이 사랑하는
포천시 슬로건 지우기에 혈안이 되었더라
작금의 포천의 현실은 오성과한음 스티커로 도배 하기에
바쁜 박시장과 그부역자들 뿐이구나.
이렇듯 찬바람 부는데 피같은 포천시민혈세를
오성과한음 스티커도배로 다 쓰는
더블어민주당 소속 박시장이 진드기와 같구나
지금이 쌍팔년도도 아니고 포천시민은 바보가 아닙니다 포청천님
박시장 전서시장이 망쳐놓은 포천을 잘 수습해서 안정적으로 갈수있게
노력해주기를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