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면동소식 > 기관/단체/협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읍면동소식
기관/단체/협회
무한돌봄남부희망복지센터, 사랑의 집짓기(14호) 준공식 개최
온정의 벽돌 한 장 한 장이 만들어낸 열 네번째 기적
기사입력: 2018/09/11 [11:0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포천시무한돌봄남부희망복지센터(센터장 민현미)는 지난 10일 내촌면 소학리에서 사랑의 집짓기 14호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천시 무한돌봄남부희망복지센터의 주최 및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사회복지법인 삼육재단과 사단법인 아드라 코리아, 포천시 내촌면을 비롯해 30여개의 업체 및 단체의 후원으로 진행되었다.

 

10일 준공식을 가진 사랑의 집은 아드라 코리아 사랑의 집 14호이며, 포천에서는 지난 2014년 송우리 뇌성마비 장애 가족을 위한 사랑의 집 이후 두 번째다.

 

이번 사랑의 집 주인공은 청각 및 언어에 장애를 가진 4인가구로 가족 모두 청각장애와 언어장애를 가지고 있다. 특히 가족 중 둘째조카와 넷째형제는 지적장애가 있거나 의심되는 상황이라 평일에는 보호시설에서 지내다가 주말에는 집으로 돌아와 같이 지내고 있다.

 

이들의 집은 조상 대대로 살아온 흙집으로 노후화 되어 벽과 천장이 금방이라도 부서질 듯 위태로웠다.

 

창고자리에 개방형으로 설치된 화장실은 냉기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었고 겨울철이면 꽁꽁 얼어버리는 수도를 녹이기 위해 설치한 열선은 전선이 그대로 드러나 있었으나 가족들은 고령에 중복장애까지 있어 수리는 엄두도 낼 수 없는 상황이었다.

 

형제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알게 된 무한돌봄남부희망복지센터에서는 작년 겨울부터 뜻을 같이하는 개인 및 지역사회 여러 기관들과 함께 이들 가족을 위한 사랑의 집을 짓기 위한 노력을 거듭한끝에, 10일 준공식을 개최할 수 있었다.

 

민현미 센터장은 "사랑의 집 건축 공사는 쉬운 과정은 아니었지만 계속 함께 해주셨던 분들과 새로이 뜻을 모아주신 분들의 온정이 모여 이룩해 낸 기적이었다"며 "남은 준공 과정을 서둘러 마무리해 추석에는 새 집에서 가족들과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