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경제 > 기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업/경제
기업
유라시아 허브,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 경제사절단 포천시 방문
포천시와 페르가나주 업무지원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8/07/30 [09: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지난 26일(목),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 주지사인 가니예브 슈크라트(Ganiev Shukhrat)를 사절단장으로 12명의 페르가나주 경제사절단이 포천시를 방문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 주지사인 가니예브 슈크라트 경제사절단장은  지난 5월 포천시 기업체의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 방문에 대한 화답과 포천시와 페르가나주간의 경제·과학·기술·문화 분야 등의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지원 협약을 체결하기 위해 이번에 포천시를 방문했다.

 

페르가나주 경제사절단을 영접한 포천시 박창화 부시장은 인사말에서 "오늘 페르가나주 경제사절단의 포천시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양 지역간의 업무지원 협약 체결을 통해서 서로간의 우의를 증진시키고 상호협력을 통한 공동의 발전을 이루어 나아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페르가나 주지사인 가니예브 슈크라트 경제사절단장은 "지난 5월, 우즈베키스탄에서 포천시 경제사절단을 만나 뵙고, 또 오늘은 포천시에서 함께 만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포천시를 방문해보니 자연경관이 뛰어나고 사람들간의 행복함이 느껴지는 매력적인 도시"라고 화답했다.

 

시 관계자는 "천연자원 3조 3천억달러 미개척 시장 유라시아의 허브 우즈베키스탄 페르가나주 경제사절단의 포천시 방문을 통해 앞으로 포천시와 페르가나주간의 경제·과학·기술·문화 분야 등의 교류와 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며, 더불어 포천시 기업들의 해외판로개척에도 도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포천시-페르가나주 협약식 이후 가산면 소재 업체인 참미당㈜, 이지산업은 페르가나주 경제사절단과 함께 동행한 우즈벡 기업체와 수출에 대한 MOU를 체결하여 해외판로개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페르가나주 경제사절단은 이 날 일정으로 포천의 콘크리트 블록 제조기업인 코단콘크리트㈜, 욕실장·세면대 등의 제품을 생산하는 ㈜새턴바스 공장을 방문하여 포천시 관계자 및 기업체 대표의 안내를 통해 선진화된 제조기술 및 시설, 현장을 시찰도 병행하였다.

 

우즈베키스탄의 총 12개 주 중 하나인 페르가나주는 많은 인구와 풍부한 자원을 가진 지역으로 정유, 비료, 화학 섬유 산업이 융성하며, 최근에는 코칸드(Kokand) 자유경제특구를 신설하여 외국인 투자 및 해외첨단기술 유치에 힘쓰는 등 우즈베키스탄 경제개혁에 많은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는 지역이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