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레저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레저
스포츠
'김유성 멀티골' 포천, 춘천 꺾고 4연승 달성
기사입력: 2018/07/09 [10: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K3리그 어드밴스 후반기 레이스에 돌입한 포천시민축구단(이하 포천)이 춘천시민축구단(이하 춘천)을 상대로 첫 스타트를 승리로 장식했다.

 

포천은 7일 오후 5시에 포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8 K3리그 어드밴스' 12라운드 경기에서 김유성의 멀티골과 이재민의 추가골에 힘입어 춘천을 3-1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포천은 춘천과의 역대전적에서 14승1무1패를 기록하는 등 지난 2012년 챔피언결정전 승리에 이어 지금까지 10연승의 행진을 이어갔다. 홈에서는 6승1무로 무패행진도 펼쳤다.

 

2위 포천과 3위 춘천의 이번 맞대결은 절대 물러설 수 없는 경기였다. 포천은 선두 경주시민축구단을 추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고, 춘천은 최근 4연승의 상승세를 기반으로 선두권 도약이 절실했다.

 

그러나 포천은 선수 구성에 애를 먹었다. 그동안 골문을 든든히 지켰던 박준혁은 프로팀으로 이적했고, 득점선두 이근호와 이순민은 군입대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또한 송주한과 김상근은 경고누적으로, 양세근은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주전급 선수 6명이 출전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후반기 첫 경기부터 위기였다. 하지만 왼쪽 가슴에 6개(우승횟수)의 별을 세긴 포천은 절대 쓰러지지 않았다. 그동안 출전기회를 얻지 못했던 선수들의 투지는 대단했다. 이번 경기로 주전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첫 득점은 전반 31분 포천이 먼저 성공시켰다. 코너킥 상황에서 지경득의 크로스를 김유성이 헤딩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기선을 제압한 포천은 전반 45분 지경득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포천은 후반 시작과 함께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3분 이민규의 패스를 받은 이재민이 오른발 슛으로 추가득점에 성공했다. 추가골을 허용한 춘천은 수비라인을 끌어 올린 뒤 후반 6분 김무건의 오른발 슛으로 만회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12분에는 포천의 결정적인 기회가 아쉽게 무산됐다. 지경득의 헤딩슛과 김유성의 오른발 슛이 잇따라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춘천의 골문을 지속적으로 두들긴 포천은 후반 45분 귀중한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김동욱이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김유성이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춘천의 추격의지를 잠재웠다.

 

후반기 첫 경기서 3-1로 승리한 포천은 8승1무3패(승점 25)로 2위를 유지했고, 선두 경주시민축구단과의 승점차는 3점으로 좁혀졌다. 경주는 같은 날 열린 평택시민축구단과의 경기에서 2-1로 패하며 최근 2연패를 당했다.

 

포천 김재형 감독은 "군입대와 이적, 부상 등으로 선수 구성이 정말 힘들었지만, 경기에 출전한 모든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펼쳤다"면서 "올 시즌 가장 힘든 시기였는데 고비를 잘 넘겼다"고 밝혔다.

 

한편 포천은 오는 14일 청주종합운동장에서 청주FC를 상대로 '2018 K3리그 어드밴스' 13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