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의회 > 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의회
시의회
이용 문턱 높은 '그림의 떡' 따복택시
기사입력: 2018/05/09 [14:2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포천시에서 시행중인 따복택시의 운행이 교통불편지역민들의 기대와 달리 너무 높은 문턱으로 인해 실제로 이용을 하기 힘든 그림의 떡인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따복택시는 대중교통이 다니지 않는 농촌이나 산간 같은 오지마을 주민들이 호출해 100원~1500원만 주면 가까운 버스정류장까지 데려다주는 교통서비스다.

 

버스가 다니지 않는 교통 오지마을 주민들은 생필품 구입 등을 위해 읍·면 소재지를 다니는 일이 여간 불편하지 않다. 택시를 부를 수밖에 없지만 요금 부담이 만만치 않다.

 

주민들의 이런 불편을 해소하고자 '교통 복지' 차원에서 도입된 제도가 따복택시다.

 

택시기사는 가까운 버스정류장까지 손님을 데려다주고 100원~1500원을 받으며, 읍·면 소재지까지 먼 거리를 가게 되면 버스 요금만큼만 비용을 받는다. 차액은 제도를 시행하는 지방자치단체 예산에서 받는다.

 

당초 남경필 도지사의 공약으로 도입된 따복택시는 이용자 1인당 100원에서 1,500원 정도의 요금만 내고 나머지 금액은 도와 시군에서 부담하는 제도로,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교통복지 증진을 원하는 각 자치단체장들의 기대를 모으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2015년부터 14대의 따복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포천시의 경우 지난 의원 간담회에서 따복택시 운행 확대를 바라는 의원들의 요청에 대해 "마을회관에서 1 km 이내에 버스 정류장이 없는 대중교통 소외지역이거나 버스가 하루 3회 이하인 마을에 대해서만 운행되고 있다"고 시 관계자는 답했다.

 

또한 운행거리도 마을에서 버스 정류장까지 만으로 제한돼 있어 버스정류장이 있다고 해도 적어도 30분~1시간 이상 기다려야 하는 신북면 이북 지역 주민의 경우 그림의 떡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현재 운송원가의 80%까지 지원되고 있는 버스 노선에 대한 지원금이면 마을마다 따복택시를 보낼 수 있는 예산이 되지만, 그나마 열악한 상황에서 시민의 발이 되고 있는 버스업체에 지급되는 지원금을 줄일 수는 없다"라며 난색을 표했다.

 

도 관계자는 "맞춤형 교통복지 서비스인 따복버스와 따복택시가 교통 소외지역 도민의 발이 되도록 앞으로 노선과 운행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정증규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