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
포천출신 박종희 전 의원, 도지사 출마선언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기사입력: 2018/02/12 [15:3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포천출신 박종희(57) 전 의원이 1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 후보로 경기도지사 선거에 나서겠다고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현재 경기도가 안고 있는 여러 문제들과 위기를 직시하고 이를 극복하고 새로운 경기천년을 준비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라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야권에서 경기도지사 출마를 공식화하기는 박 전 의원이 처음이다.

 

박 전 의원은 이날 “문재인 정부의 아마추어·포퓰리즘 정책 남발로 대한민국이 표류하고 있다”면서 “지금 바꾸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경기도지사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권병’이 들어 말로만 개혁을 외치며 도민의 삶 밖으로만 돌았던 역대 도지사들을 보면서 자괴감이 들었다"라며 “ 흘리는 공직자들과 현장에서 함께 뛰는 ‘서민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도민·개혁·미래를 화두로 ‘우문현답(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도정을 펼칠 것”이라며 “경기도 외에 다 바꾸는 담대한 변혁을 주도하고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기적 같은 변화를 끌어내겠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박 전 의원은 △경기도에서의 12년 기자 생활 △3차례의 도지사 인수위원회 활동 △수원에서 재선 의원 당선 등의 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을 ‘준비된 도지사’라고 역설했다.

 

그는 “‘박종희 도정’에서는 청년수당, 현금배당 같은 말도 안 되는 퍼주기식 복지는 없고 유라시아 철도 같은 무책임한 신기루 정책도 없다"라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성남시장과 양기대 광명시장의 대표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박 전 의원은 △경기북부 미래센터 설립 및 31개 시·군 미래사랑방 설치 △마더케어센터 설립과 경기도형 어린이집 확대 △중소기업 기술 보호를 위한 기술임치제 도입 등을 약속했다. 미래센터를 통해 신개념 도시재생·연구개발·일자리 기획·교육혁신 등을 주도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포천 출신인 박 전 의원은 경희대를 졸업한 뒤 경기일보·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16·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또 한나라당 대변인, 수원월드컵경기장 관리재단 사무총장, 새누리당 제2사무부총장 등을 거쳤고 현재는 자유한국당 수원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양상현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