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 오피니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문
오피니언
<생각노트>
입춘첩을 붙이며
기사입력: 2018/02/09 [10: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아직 추위가 그대로 머물러 있으나 대지가 서서히 따스한 양의 기운으로 돌아선다는 입춘이 지난 4일 지나갔다. 절기 상으로는 실질적인 새해의 시작이다.

 

절기는 지구가 태양의 둘레를 도는 길인 황도(黃道)를 따라 15도씩 돌 때마다 황하 유역의 기상과 동식물의 변화 등을 나타내어 명칭을 붙인 것.

 

옛사람들은 입춘에서 곡우 사이를 봄, 입하에서 대서 사이를 여름, 입추에서 상강 사이를 가을, 입동에서 대한 사이를 겨울이라 하여 사계절의 기본으로 삼았다고 한다.

 

이런 태양의 움직임에 따른 절기를 기준으로 일조량, 강수량, 기온 등을 감안해 농사를 지었다.

 

가끔 독자가 써주는 입춘첩을 고맙게 받기만 했지 실제로 붙이는 일은 드물었다.

 

그러나 어제는 포천 실버축구단 70대팀 이상화 선생이 직접 써 보내주신 입춘첩을 벽에다 붙였다.이 선생은 "2018년 무술년 진도개가 여명을 헤치고 동해바다에 숨어있는 태양을 물고 포천뉴스 사옥에 건강복과 함께 선사하니 포천뉴스 가족 여러분께 흥복이요 길조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처럼 입춘첩에는 모든 절기의 출발점에서 한 해의 무사태평과 풍년을 기원하는 뜻이 담겨 있다.더불어 움츠렸던 겨울이 마감되고 봄이 시작되었음을 자축하는 뜻이기도 하다.

 

삶은 생각하기에 따라 언제나 입춘이긴 하지만 어떤 계기를 기점으로 마음을 한번 돌려세우는 것도 나쁘지 않으리라. 올해는 설날이란 계기가 한 차례 더 남아있지만 입춘은 설득력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은 지난 삶에 매달려 전전긍긍하기보다 오늘부터의 새 삶이 중요한 것이다.

 

나날이 좋은 날은 자신에게 달려있다.

 

의식을 바꾸고 삶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사람은 그 순간부터 행복하리라. 이럴 땐 새해 새날이 그러하듯 얼마간 설레어도 무방하다.

 

지금껏 어깨를 짓누르던 삶의 짐들을 내려놓으면 몸과 마음이 날아갈 듯 가벼울 것이고 마음속 빙점하에 웅크리고 있던 의기소침도 기지개를 켤 것이다.

 

겨울 나그네가 외투 깃을 세우고 서성거릴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봄이 시작되니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도 많이 생기리라. 한쪽에 개켜진 눈덩이들의 찌그러진 입자 사이에도 봄기운 머금은 햇빛이 시나브로 스며들고 있다.

 

청성산 숲속 어딘가에 슬어놓은 곤충의 알들이 꼼지락거릴 때, 자루에 담아두었던 마늘이 파란 싹을 틔우고 묻어둔 튤립 알뿌리도 꿈틀하는 것이다.

 

강둑 나뭇가지 끝에는 연둣빛 잎눈이 보이기 시작했다. 먼 산 능선으로 넘어오는 긴장 풀린 바람들이 세상의 모든 나뭇가지와 풀잎들을 조용히 흔들고 있다.

 

양상현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