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영북면 농가 계란서 살충제 성분 검출
기사입력: 2017/12/02 [08: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영북의 산란계 농가의 계란에서 또다시 살충제 성분이 나와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포천시 영북면 ‘영흥농장’과 천안 동남구 풍세면 ‘주현농장’ 등 2곳의 계란에 대한 33종 살충제 성분 잔류 여부를 검사한 결과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인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이들 계란의 난각 코드는 ‘08영흥’, ‘11 YJW’ 등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포천 농가의 경우 신규 생산 농가로, 살충제 계란 파동 당시 실시된 정부의 전수조사를 받지 않았고, 천안 농가는 전수조사 당시 피프로닐이 검출돼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이었다.

 

농식품부는 이들 농가에서 보관 및 유통 중인 계란은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전량 회수·폐기 조치하고 추적조사 등을 통해 유통을 차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해당 농가에 대해서는 출하를 중지하고 3회 연속 검사 등 강화된 규제검사를 적용함은 물론 역학조사를 통해 검출 원인 파악 및 농약 불법 사용이 확인된 농가는 제재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 8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피프로닐의 불법 사용은 줄었지만 이번에 적발된 농가 역시 과거 사용한 피프로닐이 닭의 체내 대사과정에서 피프로닐 설폰으로 전환돼 계란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상현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