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해마다 이어지는 유해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
경로당 회원들까지 야생동물 경계에 나서
기사입력: 2017/09/08 [09:2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     © 포천뉴스

 

해마다 9월부터 11월 말까지 수확기 유해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이어져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7일 오후, 신북면 가채 2리 경로당에는 45명의 회원 중 불과 4명밖에는 없었다. 

이날 경로당에 나온 주민 A 씨에 따르면 "멧돼지는 힘센 주둥이와 송곳니로 땅을 파헤치면서 먹이를 찾기 때문에 멧돼지가 한번 내려오면 옥수수, 감자, 고구마, 배추 등의 밭작물은 쑥대밭이 된다"고 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모두들 멧돼지와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 경계에 나섰다는 것. 

지난해 포천지역에 멧돼지, 고라니 등 야생동물이 농작물에 입힌 피해액은 6천122여 만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포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규모는 67건에, 피해 면적 98,250㎡, 피해액은 6,122만 원이다.  

시 당국은 실제 피해 규모가 신고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이보다 몇 배 더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해야생동물 포획수는 멧돼지 520마리, 고라니 505마리, 꿩 455마리, 까치 955마리, 참새 130마리, 기타 1,230마리 등 총 3,805마리에 달한다. 

이는 2015년 멧돼지 283마리와 고라니 355마리를 포획한 것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이같이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로 농민들이 골머리를 앓자 포천시는 지역 농가들을 위해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급기야는 포천시가 포천시의회에 '야생동물에 의한 인명 및 농작물 피해 보상 조례'의 일부 개정안이 발의, 가결돼, 앞으로 멧돼지와 고라니 등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 보상이 농작물에서 산림작물과 수산양식물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피해 보상 대상에 임업과 어업을 추가, 보상금 지급 기준 일부를 삭제, 포획 보상금 지급 기준을 신설, 인명피해의 보상 대상을 구체화했다는 것. 

하지만 피해 보상 대상에 인삼 등 특용작물과 사과 등 과수까지 포함돼, 시는 올해 피해보상 추정액을 8~9천만원으로 내다보고 있어 추경예산에 반영해야 하는 등 예산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보인다. 

한편 시 관계자는 포획 보상금 신설로 멧돼지 5만 원, 고라니 3만 원 등을 지급함에 따라 연간 약 2185만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시는 유해야생동물 기피제 예산으로 4500만원을 책정했지만, 본 예산은 약 3천만원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 기피제는 2개월 정도의 지속효과밖에 없으며, 빗물에 유실되는 등 어려움이 있다는 것.

하지만 피해 주민들은 포획 보상금보다는 피해 방지시설인 철선울타리와 전기울타리 설치사업을 지원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또한 9월부터 11월 말까지 수확기 유해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전문엽사로 구성된 수확기 피해방지단을 운영해 줄 것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작년말부터 AI사태 때문에 기동구제단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했지만 유해야생동물 포획 절차는 먼저 피해를 입은 농가에서 관할 읍ㆍ면 사무소에 피해를 신고하면 해당 읍ㆍ면 사무소에서 기동구제단원에게 포획을 요청하고 엽사는 피해 현장에 출동하여 포획 활동을 할 수 있다"며 "읍ㆍ면 사무소의 포획 요청 없이 임의로 포획하면 불법으로 처벌받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포천관내에서는 파종기, 수확기, 동절기 등 엽사(자원봉사)가 30여명 활동하고 있으며, 5명의 전문엽사가 365일 항상 대기하고 있는 상태다.

시 관계자는 "유해야생동물에 의해 농작물이 피해를 입었을 경우 보상금액을 한 농가당 300만 원으로 한도액을 책정했으며 농작물에만 한정되었던 보상을 앞으로는 조례 개정을 통해 산림작물까지 포함시켜 피해를 입은 농가에 실질적인 혜택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양상현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