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
김영우 의원, “핵무장은 불가능” 주장
즉각 사드배치와 함께 한미일 안보동맹 강화 위한 정상회담 개최 요구
기사입력: 2017/09/04 [11: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영우 국방위원장(포천가평, 바른정당 최고위원)


김영우 국방위원회 위원장(포천가평, 바른정당 최고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정기국회에서 북한 제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에 대해 제안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전술핵 재배치ㆍ자체 핵무장ㆍ핵 잠수함 세 가지 전략 모두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이 걷는 길을 같이 갈 수는 없다”며 “핵무장을 들고 나와서는 아무것도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핵무장이 불가능한 이유로는 국제사회의 경제제재를 들었다. 비핵화에 동참한 대한민국이 핵 경쟁에 뛰어들면 북한처럼 주변국의 외면을 받을 것이란 우려다. 김 위원장은 “(핵이란 전략으로는) 안보도 경제도 살릴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오히려 주변 국가의 핵 도미노 현상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비현실적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김 국방위원장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 지난 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이 레드라인을 넘어섰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변경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이 단행한 핵실험 위력 자체가 일본 나가사키에 투하된 핵폭탄 위력보다 3배에서 5배까지라면서 한반도 안보문제에 있어서 게임의 룰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북한은 핵탄두를 미사일에 탑재해 무기로 양산해 실전 배치하는 일만 남았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한미동맹을 강화시키는데 올인해야 한다”며 “사드에 대해 절차적 투명성을 따질 때가 아니라 즉각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반대하는 세력에 대해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안전과 안보가 달렸다”고 말했다.

 

이어 “한ㆍ미ㆍ일 안보동맹 체제를 강력하게 유지하라”며 “군사정보를 공유하고 한ㆍ미ㆍ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민 A씨는 “의원님 대통령이 국가안보에 미온적이고 국민의 대변인 국회의원 중 국방위원장의 촉구도 계속 무시한다면 국군통수권 몰수법이라도 만들어야 하나요? 전 정말 불안합니다”라고 전했다.

 

시민 B씨는 “공감합니다. 안보 최우선정책으로 가야한다고 봅니다. 안보 없는 경제성장이나 국가 복지정책은 사상누각입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시민 C씨는 “이 와중에 도움도 안 되는 사드를 완전 배치하자는 게 더 속보이네요.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는 사드는 왜 우리나라에 배치해야 하나요? 아무렴 새 정부가 박근혜 정권같이 무능할까봐 걱정입니까? 믿고 기다려 보세요. 도움도 되지 않는 대책으로 흔들지 마시구요”라고 말했다.

 

양상현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핵이아니라 포천시민은미세먼지와오염으로 죽게생겨습니다 포천석탄불가능 17/09/04 [12:19] 수정 삭제
  빨갱이 좌파나라인 중국조차 석탄발전을 줄이고있습니다 자유대한민국보수포천에서 공산당보다 못한 석탄발전이 되야하나요 포천시민 건강안보도 챙겨주세요
공포의 핵균형이 안되면........ 1234 17/09/04 [14:18] 수정 삭제
  전술핵 재배치, 핵무장, 핵잠수함도 안된다면 계속 북의 핵 위협에 인질로 시달려야 만 하는가? 국제적으로 경제제재를 받더라도 뭔가의 핵에 대한 조치가 팔요하다고 본다.
핵미사일엔 핵엔 17/09/04 [18:36] 수정 삭제
  석탄발전소로 막읍시다
17/09/05 [08:48] 수정 삭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