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종합
아파트 추락사고 방지 대책 시급
안전 및 범죄예방설계 기준 마련해야
기사입력: 2017/06/12 [09: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뉴스

 

소흘읍에 위치한 한 아파트 4층에서 한 여성이 10m 아래로 추락한 사고가 발생해, 건축물 등 도시시설을 설계단계부터 사고와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으나, 2013년 이전 건축된 건물에 대해서는 속수무책이어 포천시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지난달 30일 오후 1시 7분께, 소흘읍 송우리에 위치한 한 아파트 4층에서 중국국적의 왕모(35·여)씨가 10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아파트 추락사고 예방과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 건설을 위해 신규는 물론 기존 아파트에 대해서도 안전과 범죄예방설계를 적극적으로 도입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범죄예방설계(CPTED)는 환경 설계를 통한 범죄예방 건축설계기법으로 건축물 등 도시시설을 설계 단계부터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하는 기법과 제도 등을 일컫는다.

 

다른 지자체에서는 이미 지난 2013년부터 국토해양부가 발표한 ‘건축물 범죄예방설계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지자체와 협의해 건축조례 및 도시재정비촉진조례 등 관련 법령의 개정을 추진 중이다.

 

또 건축위원회에는 범죄예방 환경설계분야 전문가로 각 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계장과 방범 분야 대학교수 등을 위원으로 참여시켜, 아파트 등 건축물 심의 단계에서부터 범죄예방 환경설계 반영이 가능토록 하고 있다.

 

양주시의 경우, 어린이 추락사고 방지를 위해 베란다 난간 높이를 기존 120㎝에서 130㎝ 이상 상향했으며, 지하주차장 비상벨 설치, 단지 내 도로 과속방지턱 설치 등 신축 아파트 곳곳에 범죄예방적 설계를 반영했다.

 

기존 아파트에 주로 설치되는 얼굴식별이 어려운 저화질 41만 화소 CCTV 대신 신규 아파트에는 100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 CCTV를 주요 진입로와 어린이 놀이터 및 자전거 보관소 등에 설치토록 했다.

 

또한 2013년 이전에 지어진 복합상가 내 중앙계단을 오르내리다 보면 추락 방지용 난간이 너무 낮다는 지적마저 일고 있다.

 

건축 전문가들에 따르면 성인의 경우 난간 높이가 최소한 배꼽부위(120㎝)는 돼야 추락위험이 작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건축 관련 규정에는 외부계단 난간이나 아파트 난간, 주차장 난간 등은 일정 높이 이상의 난간 설치를 규정하고 있지만 중앙계단의 경우 명문화된 규정이 없는 실정이다.

 

소흘읍 일부 상가에서는 5층까지 설치된 내부계단의 난간 높이가 성인허리 높이 정도인 90㎝에 그친다. 이에 따라 일부 이용객들이 어지러움증을 호소하고 있고 추락사고의 위험까지 안고 있다.

 

상가를 자주 이용한다는 시민 A(51)씨는 “중앙계단을 오르내리다 보면 아찔한 경우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며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중앙계단 높이를 최소한 아파트 난간 높이인 120㎝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과 소방서는 앞으로 지자체 단위의 건축위원회에도 방범전문가와 안전전문가를 참여시켜 도시계획과 건축물, 공공시설물 등에 대한 범죄예방과 안전설계 반영을 확대해 안전한 지역사회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포천시 관계자는 "추락사고 방지를 위해 베란다 난간 높이를 120㎝로 해야 한다는 규정은 있지만, 이 규정만으로는 사실 위험한 것도 사실이다"고 시인하며, 난간 높이를 상향조정해야 한다고 애둘러 표현했다.

 

양상현 기자

 

포천뉴스 포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pcnt.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