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조 명예와 신용 존중 준칙

 

(개인의 명예와 신용 훼손 금지)

기자는 의도적·비의도적인 오보나 공익과 무관한 사실 보도 등으로 개인이나 단체의 명예나 신용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

 

(저속한 표현에 의한 명예 훼손)

기자는 개인이나 단체를 저속하게 표현하여 명예를 훼손해서는 안 된다.

 

 

8조 사생활 보호준칙

 

(사생활 영역 침해 금지)

기자는 개인의 주거 등 사생활 영역에 허락 없이 침입해서는 안 된다.

 

(전자개인정보 무단 검색 등 금지)

기자는 컴퓨터 등 전자통신기기에 입력된 개인정보를 소유주나 관리자의 승인 없이 검색하거나 출력해서는 안 된다.

 

(사생활에 대한 사진 촬영 및 보도 금지)

기자는 개인의 사생활을 동의 없이 촬영하거나 취재 보도해서는 안 된다. 다만 공인의 경우는 예외로 한다.

 

 

9조 어린이 보호 준칙

 

(어린이 취재 보도)

기자는 부모나 기타 보호 책임자의 승인 없이 어린이(13세 미만)를 대상으로 인터뷰나 촬영을 해서는 안 된다.

 

(성범죄와 유해 환경으로부터의 어린이 보호)

기자나 편집자는 어린이나 어린이의 가족이 성범죄에 연루된 경우 그 어린이의 신원을 밝혀서는 안 된다. 또한 폭력, 음란, 약물 사용의 장면을 미화하거나 지나치게 상세하게 보도하여 어린이에게 유해한 환경을 조성하지 않도록 특별히 경계해야 한다.

 

(유괴 보도 제한 협조)

기자나 편집자는 어린이가 유괴된 경우 무사히 생환하는데 모든 협조를 다해야 하며 특히 유괴된 어린이가 범인의 수중에 있는 때에는 가족이나 수사기관의 보도 제한 요청에 응해야 한다.

 

 

10조 언론인의 품위 준칙

 

(금품 수수 및 향응 금지)

언론사와 언론인은 취재. 보도. 평론. 편집과 관련하여 이해당사자로부터 금품, 향응, 무료여행 초대, 취재여행의 경비, 제품 및 상품권, 고가의 기념품 등 경제적 이익을 받아서는 안 된다. , 서평을 위해 받은 서적은 예외로 하며, 제품 소개를 위해 받은 제품은 공공 목적을 위해 사용해야 한다.

 

(부당한 금전 지불 금지)

언론인은 반사회적 범죄자에게 금전을 제공하는 등 비윤리적 방법에 의해 취재하거나 기타 자료를 취득해서는 안 된다.

 

(정보의 부당 이용 금지)

기자는 취재과정에서 얻은 정보를 본인, 친인척 또는 기타 지인의 이익을 위해 사용하거나 다른 개인이나 기관에 넘겨서는 안 되며, 특히 취재 과정에서 얻은 개발과 관련한 부동산 정보, 주식 및 증권 정보를 이용한 거래에 참여해서는 안 된다.

 

(취재 준칙)

기자는 취재를 위해 개인 또는 단체를 접촉할 때 필요한 예의를 지켜야 할 뿐 아니라 비윤리적이나 불법적인 방법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신분 사칭 및 위장, 문서반출 금지)

기자는 신분을 사칭하거나 위장해서는 안 되며, 문서, 자료, 컴퓨터 등에 입력된 전자정보, 사진 등을 소유주나 관리자의 승인 없이 검색하거나 반출해서는 안 된다.

 

(전화 취재)

기자는 전화로 취재할 때 먼저 신분을 밝혀야 하며, 취재원이 취재 요청을 거절할 경우 반복적인 통화로 취재원을 괴롭혀서는 안 된다.

 

(도청 및 비밀촬영 금지)

기자는 개인이나 단체의 전화 도청이나 비밀 촬영 등 사생활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

 

(재난, 병원 등 취재)

기자는 재난이나 사고의 피해자, 병원에 입원중인 환자를 취재할 때 인간의 존엄성을 침해하거나 취재원의 치료를 방해해서는 안 되며 피해자 및 환자의 보호자에게 적절한 예의를 갖추어야 한다.

 

(표절 금지)

기자는 타 언론사의 보도나 출판물을 표절해서는 안 되며, 인용하거나 참조할 경우에는 먼저 저작자의 동의를 받아야 하고, 반드시 출처를 밝혀야 한다.

 

(사진 등의 저작권 보호)

기자는 개인이나 단체의 사진, 그림, 작품 등의 저작권을 보호해야 하며 보도나 평론에 사용할 경우 그 출처를 밝혀야 한다.

 

 

11조 건전한 경영풍토 확립

 

(편집과 경영의 분리)

경영과 편집은 엄격히 분리해야 하며, 경영적 문제로 인하여 신문의 내용에 영향을 미치는 일이 없어야 한다.

 

(경영진의 부당 행위 금지)

언론사 경영진은 신문을 언론외적인 사업의 보호나 이권 획득을 위해 이용해서는 안 된다.

 

(강요 및 부당 압력 금지)

광고 영업 및 판매에 있어서 언론의 특권을 이용한 강요, 부당한 압력 등이 있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

 

(광고와 기사의 분리)

광고주가 취재원인 경우, 광고로 인해 보도기사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공정성을 지켜야 하며 또한 보도기사가 광고 수주에 영향을 미쳐서도 안 된다.

 

(기자의 영업행위 금지)

기자는 취재, 보도, 편집 외의 영업행위를 해서는 안 되며 경영진은 이를 강요해서도 안 된다.

 

(불건전 광고의 배제)

광고도 기사의 일부라는 정신으로 불건전 광고, 청소년 유해 광고,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킬 수 있는 광고 등은 배제시키도록 한다.

 

(부당한 신문판매 금지)

신문판매에 있어서 공정거래법을 준수하고 기사나 언론의 힘을 이용하여 판매를 강요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

 

(적절한 처우 보장)

기자를 비롯한 직원들에게 언론인으로서의 긍지와 품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적절한 수준의 처우가 보장되어야 한다.

 

 

12조 사내 민주주의 확립

 

(의사결정의 절차)

편집회의를 비롯한 모든 의사결정은 해당 구성원들의 의사가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민주적 절차에 따라 진행한다.

 

(기자와 간부간의 견해차에 따른 절차)

취재 내용의 편집, 보도에 있어서 취재기자와 경영진 및 편집간부 간에 견해가 다를 경우 1차적으로는 취재기자의 의견을 존중하고, 중대한 견해차에 대해서는 사원총의의 결정에 따르도록 한다.

 

(신분 보장과 공정한 인사)

사원들은 업무상 과실로 인한 책임을 제외하고는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신분상의 보장과 공정한 인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13조 윤리강령 실천의무

 

(부당한 지시에 대한 거부권)

기자 또는 직원은 상급자가 윤리강령에 위반되는 행위를 요구할 경우 거부할 수 있는 권리가 있으며, 이로 인해 어떠한 불이익이나 제재를 받지 않는다.

 

(윤리강령 실천을 위한 서약)

모든 신입사원은 입사 시 윤리강령 실천서약서에 서명해야 한다.(윤리강령 제정 당시의 임직원은 윤리강령 채택 시 실천서약서에 서명해야 한다)

 

 

14(시행)

 

본 윤리강령 실천요강은 2010518일부터 시행한다.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