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뉴스 임직원은 우리 회사의 윤리강령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실천요강을 채택하고 이를 준수할 것을 다짐한다.

 

 

1조 언론의 자유와 책임

 

(정치·경제·사회 집단 권력으로부터의 자유)

()포천뉴스는 언론의 자유를 실현하기 위해 정부나 정당 등 정치권력과 단체나 종파 등 사회세력, 그리고 기업 등 경제세력의 부당한 압력과 청탁을 거부해야 한다.

 

(사회적 책임)

()포천뉴스는 지역사회의 건전한 여론 형성과 주민 복지 향상을 위하여 주요한 공공 문제를 적극적으로 다루어야 한다. 또한 사회적 약자나 소외계층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는데 관심을 가져야 한다.

 

 

2조 일반 보도 준칙

 

(사실과 의견의 구분)

기자는 사실과 의견을 명확히 구분하여 보도기사를 작성해야 하며, 보도기사가 사실의 전모를 충실히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보도 자료의 검증)

취재원의 구두발표와 보도 자료는 확인을 거친 후 보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미확인보도 금지원칙)

기자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은 보도하지 않아야 하며, 부득이 보도할 경우에는 그러한 점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

 

(선정보도의 금지)

기자는 성범죄나 폭력 등의 위법적이거나 비윤리적인 행위를 보도할 때 선정적이거나 저속하게 표현해서는 안 된다.

 

(답변의 기회)

보도 기사가 어떤 개인이나 단체에 대한 비판적 내용을 포함할 때에는 상대방에 해명의 기회를 주고 그 내용을 반영해야 한다.

 

 

3조 취재원의 명시와 보호 준칙

 

(취재원의 명시와 익명 조건)

기자는 취재원을 밝히는 것이 원칙이지만 공익을 위해 부득이 필요한 경우 취재원이 요청하는 익명을 받아들일 수 있다. 이 경우에도 그 취재원이 익명을 요청하는 이유, 그의 소속기관, 일반적 지위 등을 밝히도록 노력해야 한다.

 

(3자 비방과 익명 보도 금지)

기자는 취재원이 제 3자를 비판하거나 비방하는 경우 그의 익명 요청은 원칙적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취재원과의 비보도 약속)

기자가 취재원의 비보도 요청에 동의한 경우 취재원이 비윤리적 행위 또는 불법행위의 당사자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보도해서는 안 된다.

 

(취재원 보호)

기자는 취재원의 안전이 위협받거나 불이익을 당할 위험이 있을 경우 그 신원을 밝혀서는 안 된다.

 

 

4조 범죄 및 사법 보도 준칙

 

(피의 사실의 검증보도)

지역 언론인은 수사기관이 제공하는 피의 사실은 진실여부를 확인해야 하며 특히 피고인 또는 피의자 측에 해명의 기회를 주어야 한다.

 

(형사 피의자 및 피고인의 명예 존중)

기자와 편집자는 형사 사건의 피의자 및 피고인에 대해서는 무죄추정 원칙에 따라 경칭을 사용하는 등 그의 명예와 인격을 존중해야 한다.

 

(정신 이상자의 익명 존중)

기자나 편집자는 범죄에 연루된 사람이 정신이상자 또는 박약자일 경우 신원을 밝히는 데 신중해야 한다.

 

(성범죄와 무관한 가족 보호) 기자나 편집자는 성범죄와 무관한 가족의 신원을 밝혀서는 안 된다.

 

(미성년 피의자 신원 보호)

기자나 편집자는 미성년(18세 이하)의 피의자 또는 피고인의 신원을 밝혀서는 안 된다.

 

(피의자 및 참고인 등의 촬영 금지)

기자는 당사자의 동의 없이 형사사건의 피의자나 참고인, 또는 증인을 촬영하거나 사진이나 영상을 보도해서는 안 된다. , 현행범과 공인의 경우는 예외로 한다.

 

(재판에 대한 부당 영향 금지)

기자는 재판에 부당한 영향을 미치는 취재, 보도, 평론을 해서는 안 되며, 판결문, 결정문, 공소장 및 기타 사법적 문서를 사전에 보도, 평론해서는 안 된다.

 

 

5조 평론 작성 준칙

 

(진실 근거 원칙)

평론은 항상 진실에 근거해야 하고 균형과 절제를 잃지 말아야 하며, 고의적 편파와 왜곡을 삼가야 한다.

 

(사설의 정론 원칙)

사설은 소속 언론사의 정치적 입장을 표현해야 하며, 언론사의 상업적 이익이나 특정 세력과 단체의 이권을 대변해선 안 된다.

 

(프라이버시 보호)

공익이 우선하지 않는 한 사적 영역이나 제한된 공적 영역을 방문해 취재하는 경우 반드시 당사자의 동의를 얻고 프라이버시 보호에 유의한다.

 

(정치적 평론의 자유)

사설 등 평론은 실정법을 위반하지 않는 한 언론사의 정치적 입장을 자유로이 표현하되, 논쟁적 문제에 대해서는 다양한 공중의 의견을 수용하여 건전한 여론의 형성에 기여해야 한다.

 

(반론의 기회)

사설 등 평론이 개인 또는 단체를 비판하는 경우 비판 받는 당사자의 적절한 해명과 반론의 기회를 주도록 노력해야 한다.

 

 

6조 편집 준칙

 

(편집의 독립)

편집자는 사내·외의 압력이나 청탁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하며 공개된 편집 기준에 따라 독립적으로 편집해야 한다.

 

(표제의 원칙)

신문의 표제는 기사의 내용을 대표해야 하며 기사내용을 과장하거나 왜곡해서는 안 된다.

 

(편집 변경 및 선정주의 금지)

편집자는 사내·외의 부당한 요구에 따라 기사를 없애거나 기사의 위치나 크기 및 그 내용을 바꾸어서는 안 되며 음란하거나 잔혹한 내용을 강조하여 선정적인 편집을 해서도 안 된다.

 

(미확인 사실 과대 편집 금지)

편집자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부득이 보도할 경우 과대하게 편집해서는 안 된다.

 

(기고 기사의 변경 금지)

편집자는 기고자의 동의 없이 기고 기사의 실체적 내용을 변경해서는 안 된다.

 

(기사의 정정)

편집자는 사실의 오류를 발견하거나 알게 되었을 경우 그 내용을 신속히 그리고 분명하게 게재해야 한다.

 

(관계 사진 게재와 조작 금지)

보도 사진은 원칙적으로 기사의 내용과 직접적으로 관련을 가져야 하며, 부득이하게 기사와 간접적 관련이 있는 사진을 사용할 경우에는 그 사실을 밝혀야 한다. 또한 편집자는 보도사진의 실질적 내용을 삭제 첨가 변형하는 등 조작해서는 안 된다.

인기기사 목록